사업소식

인간관계와 의사소통을 위한

한국NVC센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치유와회복사업

[치유와 회복] 내가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 존재인지...

  • 2015-08-10 11:57:00
  • 222.108.147.116

내가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 존재인지...

 

지난 5월부터 9주 동안 정지선 선생님과 함께 가정폭력피해 여성들과 만나서 치유과 회복을 돕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OO동 언덕에 자리한 쉼터는 현관 앞에 CC-TV와 철창이 버티고 있어서 첫 만남부터 긴장이 되었습니다.

 

너무나 열심히 살았는데, 나를 위해서 살아본 적이 없어서 억울하다는 얘기를 들으며 함께 울고, 아이 친구 부모들 앞에서조차 욕설과 폭력을 당한 분노를 들으며 함께 숨막혀하고, 지난 시간을 떠올리면 후회와 아쉬움이 너무 커서 약을 먹지 않으면 잠을 잘 못잔다는 얘기를 들으며 안쓰러움에 마음이 아팠습니다.

 

이혼을 하고 아이와 둘이서 출발하는 삶에 대한 각오를 여러차례 얘기할 때는 그녀가 지고 갈 삶의 무게가 얼마나 무거울까 하는 생각에 마음이 저려오기도 했습니다.

분노와 억울함, 후회와 가슴 아픈 순간들을 하나하나 풀어내며 서로 위로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보내고 나니 우리의 눈물 속에서 아픔 속에서 조그만 열매가 맺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열매는 내가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 존재인지를 스스로가 확인하는 것이었습니다.

 

 

나의 얘기를 누군가가 온전히 들어주는 경험, 어떤 얘기를 해도 안전하다는 경험, 누군가가 나를 위해서도 마음을 내고, 정성스럽게 나를 바라봐주고 있다는 경험을 했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저에게도, NVC를 이해하고 연습하기 이전에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연결되는 감동의 경험이었고, 진심이 통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열매가 커가는 속도는 빨랐습니다.

 

교보문고에 가서 2~3시간 동안 책을 읽고 와서 목이 잘 움직이지 않을 정도로 아파도 나를 위해 내가 선택한 것이어서 행복해하고,

노래 부르기와 작곡을 좋아하는 나를 기억해내고 식당을 차려서 내가 부른 노래를 틀고 싶은 꿈도 꿀 수 있게 되었습니다.

 

쉼터에서 준비해준 클래식 콘서트에 다녀와서 평생 처음 경험하는 아름다움을 나누며 그런 기회를 마련해준 센터 선생님 한분 한분께 감사의 편지를 쓰는 여유도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9주를 만나는 동안 정이 들어서 헤어짐이 아쉬웠지만,

스스로를 잘 돌보며 살아갈 것이라는 믿음으로 그 분들의 앞으로의 삶이 더욱 아름답기를 기원합니다.

 

9주 동안 저도 많이 돌봄받고, 사랑받고, 제가 얼마나 지금 모습 그대로 소중한 존재인지를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 여정에 함께한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글쓴이 : 박진희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