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소식

인간관계와 의사소통을 위한

한국NVC센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치유와회복사업

'서울시립 금천 청소년 쉼터'에서...아이들, 부모님들과의 만남

  • 2014-10-13 12:38:00
  • 222.108.147.116

안녕하세요 ^^

금천 청소년 쉼터 잘 다녀 왔습니다.

 

 

혼자 다녀올 때는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책임감으로

출발하는 발걸음에 비장함이 묻어났었는데

이번 쉼터 방문은 여행같이 편안하고 즐거웠습니다.

 

동료들과 함께 한다는 것에는

그 안에서 어떤 예측불가능한 일이 일어나더라도

서로 의지하고 책임을 나누어 협력할 수 있음에서 오는

든든함과 평화가 선물처럼 함께 있습니다.

 

센터의 지원으로 맛난 저녁이 곁들여져 동료애도 더욱 강해졌어요^^



 

3시간도 되지 않았지만 모처럼 알차게 아이들과 부모님들을 만났습니다.

 

한 그룹과 듣기 힘든 말로 공감카드를 마무리 하면서,

아이들의 표정에 반가움과 안도의 마음이 느껴졌습니다.

 

 

'일찍 좀 들어와라'라는 듣기 힘든 말을 적은 아이를 함께 공감하던 중에

 

아버님이 말씀하십니다.

아무리 늦더라도 집에 만이라도 들어오면 좋겠다고, 공중화장실에서 잠을 자고 하니

걱정이 안되겠냐고.

부모님들이 모두 '맞아요 맞아요' 하십니다.

 

그러자 아이가 울컥하며 화를 냅니다.

아이도 아버님도 보호하고 싶어 잠깐 긴장합니다.

 

아이는 신뢰, 공동체, 성장, 재미, 자율성, 자유로운 움직임, 편안함의 카드를 골랐습니다.

 

아이는 스스로 자기를 잘 보호할 수 있다는 걸 믿어달랍니다.

자유롭고 싶고, 자기가 삶을 선택하면서 성장하고 싶답니다.

친구들과의 소속감도 너무 중요하고, 재미있게 살고 싶답니다.

 

 

아이가 공중화장실에서 자는 것에는 동의하지 않지만,

재미있게 살고 싶고,

친구들과 어울리고, 그 속에서 배움이 일어나고,

스스로 선택하는 삶을 살고 싶은 것과는 연결하실 수 있으시냐고

부모님들에게 여쭈었습니다.

 

일찍 좀 들어 와라는 말에는 동의할 수 없어도,

너희들을 얼마나 안전하게 잘 보살피고 지켜주고 싶은지,

그래서 늦은 시간 돌아오지 않는 것을 볼 때

마음이 불안하고 초조하고 두려운지와는 연결할 수 있겠냐고 아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잠시 고개가 끄덕여 지고 아이의 화도 누그러지는 듯

표정에서 붉은 기운도 근육의 일그러짐도 사라집니다.

수줍은 미소를 지으면서 슬쩍 곁눈질로 엄마를 바라보는 아이도 있습니다.

 

제 마음은 온화해지고 따뜻해졌는데 그분들의 마음은 어땠을까 싶습니다.

 

 

이런 시간들을 센터에서 계속 지원하는 것에 참 감사드립니다.

 

From 숙희


게시글 공유 URL복사